제주해군기지 첫 크루즈 입항…원희룡 지사 “크루즈 모범 산업 육성할 것”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완공 3년 만에 처음으로 크루즈 선박이 입항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일 오전 승객 2천4백여명을 태운 영국 선적의 크루즈 선박인 ‘퀸 메리 2호’가 서귀포 강정 크루즈항에 입항함에 따라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환영행사는 첫 입도 관광객에게 꽃목걸이와 기념품을 증정하는 환영 이벤트를 시작으로, 해군 군악대의 식전 공연과 강정마을 걸궁팀·사물놀이 공연 등이 이어졌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영사에서 “퀸 메리 2호의 강정 크루즈항 입항을 시작으로 비로소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이 제 모습을 갖추고, 제 기능을 시작하게 됐다”며 “크루즈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퀸 메리 2호의 유치는 제주 크루즈 시장의 다변화를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다. 크루즈터미널과 연계해 지역 경제와 상생하는 크루즈의 모범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크루즈선박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제주에 체류한 후 다음 목적지인 홍콩으로 이동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