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추석 벌초 앞두고 SFTS 주의보

추석을 앞두고 제주 전역에서 벌초행렬이 이어지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을 유발시키는 진드기(참진드기, 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참진드기’,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에 의해 매개되는 것으로 주로 숲과 목장, 초원 등의 야외에 서식하며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는데, 제주지역은 환경 특성상 야산 가축방목장이 많아 지속적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제주도는 설명했습니다.

진드기 매개질환은 예방 백신이 없기 때문에 벌초 등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며, 야외활동 후 두통, 발열, 오한, 구토, 근육통 등의 증상과 진드기에 물린 경우나 가피(검은딱지)가 발견되면 즉시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의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제주에서는 SFTS로 지난해 15명의 환자가 발생하여 3명이 사망하였고, 2019년 8월 28일 현재 4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