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 ‘성큼’ 제주도 5G 비대면 헬스케어 추진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활용한 공공 의료서비스가 제주도내 경로당 등에서 시범 추진된다. 경로당에 설치된 측정기기가 자동으로 자신의 건강정보를 등록하면 병원에 가지 않고도 전문의 진료와 상담 등을 받는 방식이다.

18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5G 비대면 헬스케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공모한 <MEC 기반 5G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 선정됐다.  MEC(Mobile Edge Computing) 데이터 전송시 최근접 서버를 활용하는 5G 초연결 핵심기술로, 4세대 이동통신에 비해 5~10 가량 빠른 네트워크 속도를 활용해 실시간 원격수술 등이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보건소 방문간호 인력이 만성질환자를 찾아가 측정 후 수기로 직접 건강기록을 작성해야 했지만, 시스템이 도입되면 경로당 등 커뮤니티 시설에 설치된 측정기기 앞에만 서면 된다. 측정기기가 자동으로 이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주요 건강 정보를 수집하는데 이는 실시간으로 보건소로 전송된다. 건강 측정기기는 또한 마라도와 우도 등 정기 검진이 불편한 도서지역에도 설치돼 전문의와 건강 데이터를 실시간 공유하는 용도로도 사용된다.

제주도는 마라도와 우도 등 도서지역과 31개 동지역에 5G 통신 인프라를 우선적으로 구축하는 한편, 경로당 전용 5G 기반 건강 측정기기와 보건소 간호사들을 위한 이동형 의료장비, 119구급차량과 응급차량 등을 보급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와 ㈜KT, ㈜중외정보기술이 함께 민관협업으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국비 44억원과 민간투자 26억원 등 7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