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주정공장 터 역사기념관 공모…타코 건축사사무소 최종 당선

제주특별자치도는 옛 주정공장 터 역사기념관 건립사업 건축 설계를 공모한 결과, ‘타코 건축사사무소(소장 탁현경)’ 제출작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공모를 통해 응모한 14개 작품에 대해 공공건축가의 사전검토와 도내·외 건축 관련 전문가 및 4·3전문가 등 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꾸려 심사를 진행했는데, 당선작은 대지에 어울리는 단정한 조형으로 4·3을 기념하고 기존 위령탑과의 관계 등 주변과의 조화와 동선 체계도 합리적으로 잘 풀어냈으며 특히 건물 디자인계획이 우수하고 보행자의 접근성도 잘 처리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2위는 건축사사무소 무이건축과 ㈜가람영산건축사사무소 공동응모작, 3위는 건축사사무소 제이토리와 오피스 툴의 공동응모작이 각각 선정됐다.

1위에 선정된 업체에는 용역비 약 9,500만원 상당의 기본 및 실시설계 우선협상권이 주어지며, 2위와 3위는 관련 규정에 따라 1,000만원 범위에서 보상금이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역사기념관은 연면적 750㎡, 지하 2층, 지상 1층에 공사비 19억5,000만원 규모로 4·3 추모공간과 사무실 및 다목적실, 전시 공간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