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초의 서양화가, 김인지 예술세계 조명

지역 미술사의 체계적 정립을 위해 원로·작고작가의 작품과 자료를 찾아 조사·연구하고 있는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이나연)이 첫 번째 연구 결과로 오는 9일부터 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제주작고작가-김인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심석(心石) 김인지(1907-1967)는 서귀포시 예래동 출생으로 1935년 제14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작품 <애(崖)>를 출품해 서양화 부문에서 제주도 출신으로는 유일하게 입선해 ‘제주도 최초의 서양화가’라는 이름을 얻었으며, 1936년 제15회와 1938년 제17회에서도 작품 <서귀항>과 <해녀>로 연이어 입선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제주공립농업학교(現 제주고등학교) 미술강사로 부임해 후학을 양성하고 제주미술협회(現 한국미술협회 제주도지회)를 창립해 초대회장을 맡아 제주화단을 체계적으로 조직했으며, 교육자와 방송인, 제주시장(제6대)으로의 다양한 활동으로 제주문화예술계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에도 헌신했다.

제주작고작가-김인지 전은 서귀포 남성마을의 절벽을 그린 <애(崖)>, <한라산이 보이는 풍경> 등 작품 15점(원화 13점, 출력물 2점)과 김인지의 삶이 기록되어 있는 사진, 그를 추억하는 제자와 가족 그리고 화가로서의 김인지를 바라보는 평론가의 인터뷰 영상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