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녀 무사안녕 기원 ‘해녀굿’ 본격 봉행

해녀들의 무사안녕과 풍어를 기원하는 ʻ해녀굿ʼ이 16일 한림읍 귀덕1리 어촌계를 시작으로 오는 4월까지 도내 34개 어촌계에서 봉행된다.

용왕굿, 영등굿, 해신제, 수신제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리는 ʻ해녀굿ʼ은 물질의 무사안녕과 풍어를 기원하기 위해 해녀공동체가 집단으로 진행하는 무속의례로, 마을어촌계 주관으로 음력 1월 초부터 3월 초까지 약 두 달간 도내 해안가에서 진행된다.

이 중 ʻ영등굿ʼ은 바람의 신인 영등신이 매년 음력 2월 초하룻날 제주도로 찾아와 곡식과 해산물의 씨를 뿌리고 15일에 우도를 통해 고향으로 되돌아간다고 민간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

올해 ʻ해녀굿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함으로써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함과 동시에,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하게 된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