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녀박물관, 민속 자료 연중 수집 나서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녀문화유산 관련 자료를 연중 수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자료 수집은 시대가 변화함에 따라 사라질 지 모르는 해녀문화 관련 자료를 사전에 수집해 미래세대에 해녀문화의 가치를 공유‧전달함으로써 해녀문화를 전승‧보전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증 절차는 관계 공무원이 실물자료 확인 및 조사를 거쳐 해녀박물관 수증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자료 인수・등록되며, 기증증서 발급이나 해녀박물관 무료관람, 기증자 명패, 자료 전시 시 성명 표기, 해녀박물관 주요 행사 초대 등의 예우를 받게 된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