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문학 거장 현기영, 제주도에 육필원고 기증

제주 4.3 사건을 다룬 국내 첫 문학작품인 ‘순이삼춘’의 저자 현기영 작가가 제주도민과 문학인들을 위해 써달라며 본인의 육필원고를 제주특별자치도에 기증했다.

제주도는 17일 오후 3시 30분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자전적 장편소설 ‘지상에 숟가락 하나’ 육필원고를 현 작가로부터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기증은 제주지역 문인단체가 원로 작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제주문학관 기증자료 조사를 통해 성사됐다.

현기영 작가는 직접 육필원고를 원희룡 지사에게 건네며 “제주문학관이 제주도 문인들의 오랜 염원 끝에 탄생하는 만큼 도민과 문학인들에게 사랑받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며“제 원고 기증이 도민들이 문학관 자료수집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상에 숟가락 하나’는 유년 시절 제주의 기억, 4.3의 아픔, 사춘기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들 등이 에피소드 형식으로 이어져 있는 단편의 연작으로, 단행본으로 출판되기 전에 계간 ‘실천문학’에 1994년 겨울호부터 1996년 겨울호까지 9회에 걸쳐 연재됐다.

한편 제주문학관은 올해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지역 원로문인들이 1085점의 자료를 기증하는 등 총 1173점의 문학 관련 자료들이 수집됐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