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일간지 브리핑] 점점 꼬이는 제2공항 여론조사 어떡하나

제주 제2공항 도민 의견수렴 여론조사가 ‘언론사 위탁’ 방식으로 가닥이 잡혀 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지 하루 만에 사실상 무산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언론사 위탁 방식이 자칫 공직선거법을 위반할 소지가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제주도의 설명이다. 출구를 찾았나 싶었던 제2공항 갈등 문제가 제주도와 도의회의 허술한 여론조사 검토로 더욱 꼬이는 형국이다.


#1면_톱기사

<한라일보> 국가가 희생자에 정당한 보상을

“여야 모두 국가가 4.3희생자들에게 정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는만큼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이 더 이상 미룰수 없는 과제라는 점을 고려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하는 시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제주일보> 제2공항 여론조사 무산될수도

“우여곡절 끝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관련 도민의견 수렴을 위한 여론조사에 합의했지만 조사 주체나 형식면에서 변화가 불가피해지면서 여론조사 무산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제민일보> 60억 풀렸다는데…“도대체 어디서 쓰나요?”

“제주도가 지난해 11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목적으로 발행한 제주 지역화폐 탐나는전이 겉돌고 있다. 사용처 제한과 현금깡으로 수난을 겪었던 제주사랑상품권 전철을 밟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뉴제주일보> ‘사유지 없는’ 한라산 갈 길 멀다…18필지 매입 그쳐

“한라산국립공원 사유지 매입이 지지부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공시지가 상승으로 매입가가 올랐고 도로 인접 여부 등 입지도 영향을 미쳤다. 공유지분이나 토지주의 도외 거주 등으로 매입이 더욱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사설

<한라일보>

➀ 감염 확산 줄었지만 안심할 상황 아니다

“새해 들어 제주지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현재 집단감염이 제주지역 곳곳에서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강정마을 집단 거주지에서도 3명이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게다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➁ 자치경찰 ‘민생치안’ 인력공백 안된다

“새로운 자치경찰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제주지역 치안의 공백을 방관할 순 없다. 제주자치경찰위 출범 시기와 인력 이관범위를 정할 도의 조례 및 정부의 시행령 개정작업 등을 서둘러야 한다. 제주연구원이 지난해 제주자치경찰 치안 만족도 조사 결과 전년대비 30% 가까이 상승한 현실을 외면해선 더욱 안된다.”

<제주일보>

➀ 국회, 공익형직불제 개정안 처리 서둘러야

“국회는 직불금 개정안을 신속하게 처리 해야 한다. 그래야 올해부터라도 신규 농가가직불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제주만이 아니라 전국에서 공통으로 발생한 민원이었고, 모든 지자체가 제도 개선을 요구했었다. 지체할 하등의 이유는 없다.”

<제민일보>

➀ ‘불황 탈출구’ 보이지 않는 제주경제

 “본란을 통해 재차 강조하지만 도정이 환경보전정책을 최우선으로 추진하더라도 주민들의 가난을 구제할 지역경기 부양책은 반드시 제시돼야 한다.”

➁ 겨울 대표과일 위상 흔들리는 감귤

“제주감귤의 현주소는 녹록지 않다. 경기침체 등에 따른 소비 위축과 국내 외산 경쟁과일들로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소비 촉진을 위한 홍보강화는 물론 품종갱신, 활용도 확대 등 다각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뉴제주일보>

➀ 새해 코로나19 교육격차 해소 방안에 주목한다

“이제는 가본 길이기 때문에 신학기를 맞는 준비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다. 특히 사각지대에 놓였던 과대학교 학생들에 대한 보완대책도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

➁ 제주 인구 ‘데드 크로스’, 어떻게 대처할 건가

“이미 인구의 네 명 중 한 명이 60대 이상이다. 활발하게 생산에 참여하는 30·40대 연령대 인구는 앞으로 더 줄어들 것이다. 제주지역 출생아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탓이다. 근본적인 인구 정책의 대변화가 필요한 대목이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