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빛난 제민일보의 놀라운(?) 유연성

고영권 정무부지사 임명에 따른 후폭풍이 만만치 않습니다. 지난 달 말 인사청문회가 끝나고 임명장을 받은지 일주일이 지난 시점임에도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고 부지사에 대해 오늘 검찰 고발을 예고했고, 제주도 농민회 역시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입니다.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상황도 녹록치 않습니다. 김 원장이 대표로 있던 연구단체의 부실용역에 대해 제주주민자치연대가 문제제기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죠. 보고서의 표절률이 무려 47% 달한다면서 말이죠. 역시나 도내 주요 매체들은 해당 내용을 주요 뉴스로 전했습니다. 단 한 곳만 빼고 말이죠.

8일자 <제민일보> 지면은 인사논란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를 단 한 글자도 담지 않았습니다. 대신 뜬금 없는 진단기사로 주민참여예산제를 얘기하고 있고, 통상적으로 종합면으로 편성하는 3면을 ‘경제면’으로 파격 편성하는 유연성을 보이기까지 했습니다. 반발의 목소리에 뉴스 가치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일까요?


[방송]

제주MBC(리포트)

– 제목 : 부동산 관련법 위반 의혹 ‘일파만파’

– 주요 내용 :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의 부동산 관련법 위반 의혹이 사법기관의 판단으로 번지는 등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연구 용역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서도 시민단체가 감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임명 강행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제주MBC 뉴스 화면 갈무리

JIBS(리포트)

– 제목 : 고영권, 김상협 인사 강행 파장 계속

– 주요 내용 :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여러 논란이 제기됐던 고영권 정무부지사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임명과 관련한 파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정무부지사에 대해선 검찰 고발이 예고됐고, 김상협 원장과 관련해선 감사 조사가 요구됐습니다.

JIBS 뉴스 화면 갈무리

KBS제주(단신)

– 제목 : 정무부지사 농지법 위반 후폭풍…”고발·사퇴 촉구”

– 주요 내용 : 정의당 제주도당은 1차 산업을 담당하는 최고위직인 고영권 정무부지사가 경자유전의 원칙을 위반했다며 농지법과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내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도 성명을 내고 스스로 사퇴하는 것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원 지사와 고 정무부지사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고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 제목 : “학술용역 절차적 문제…일부 용역 ‘표절률 47%’”

– 주요 내용 : 제주주민자치연대는 김상협 원장이 이사장으로 있던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의 학술 용역이 학술용역심의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출자출연기관인 제주도테크노파크를 통해 진행됐다며 절차적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또 이 법인에서 수행한 1억 원 넘는 용역에서 표절률이 47%로 나타났고, 일부 보고서 역시 함량 미달이라며 감사위원회의 철저한 검증을 촉구했습니다.


[일간지]

뉴제주일보(2면톱)

– 제목 : 고영권·김상협 임명, 후폭풍 거세다

– 주요 내용 :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와 김 상협 제주연구원장 임명에 도내 정가가 검 찰 고발을 예고하고 시민사회단체가 잇따라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제주일보(3면톱)

– 제목 : 고영권 부지사 농지법 위법 ‘논란’

– 주요 내용 : 원희룡 지사가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임명한 이후 도내 정치권을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은 검찰 고발을 예고했고, 농민단체는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라일보(5면톱)

– 제목 : ‘논란’ 정무부지사 · 연구원장 임명 후폭풍

– 주요 내용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 도의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각각 ‘부적격’ ‘미흡’ 판단을 받은 인사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지역사회내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이들 인사에 대한 검찰 고발 예고와 수사 촉구, 제주도감사위원회 조사를 요청하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