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천읍 이장협의회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대명그룹이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일대에 추진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와 관련해 조천읍 이장협의회 차원의 반대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조천읍 이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과 세계 최초 조천읍 람사르 습지 도시를 훼손하는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선흘2리와 조천읍 일대는 국내최초로 유네스코가 인정한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용암동굴계가 위치하는 지역이며 2018년 조천읍 전체가 세계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되어 생태도시로서 인정받았다”며 “제주의 마지막 허파이자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이 곳에 반생태적, 시대착오적 동물원이 들어선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협의회는 또 “제주동물테마파크 관련 2018년도 제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따르면 지역주민 및 람사르습지도시 관계자와의 협의를 전제로 조건부 수용을 하였지만 제주동물테마파크측은 조천읍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와 협의했다는 거짓 조치계획을 제주도 도시계획재생과에 제출했고, 제주도는 행정절차 과정에서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제주동물테마파크 측은 사업장에서 나오는 오수를 오수관에 연결하지 않고, 자체적인 중수시설에서 처리한 뒤 지하에 침투시키는 방식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며 “제주에서 가장 높은 350고지에 이런 사업장이 들어설 경우 조천읍과 제주도민의 식수인 지하수가 오염될 것은 자명하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협의회는 끝으로 “세계적인 생태도시이자 자연유산인 조천읍의 생태환경을 훼손함과 동시에, 사업의 승인 조건인 주민과 조천읍람사르습지도시 관계자와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조천읍이장협의회는 조천읍의 생태환경과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지키기 위해 선흘2리마을회와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와 끝까지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은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58만㎡ 부지에 120실 규모의 호텔과 글램핑장을 비롯해, 사자와 호랑이 등을 수용하는 대규모 사파리를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