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진 <헛묘> 닝보국제단편영화제 최우수 외국어 단편영화상

변성진 감독의 단편영화 <헛묘>가 제5회 닝보국제단편영화제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 단편영화상을 수상했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막을 연 제5회 제5회 닝보국제단편영화제에는 모두 12개 국가의 14개 영화제에서 6백여편의 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변 감독의 <헛묘>가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닝보국제단편영화제는 지금까지 총 3천여 편의 작품이 출품되고 500여 명의 신인 감독과 배우, 시나리오 작가를 배출하였으며, 온라인 작품 시청 회수 6억 5천만 회에 달하는 등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단편영화제 중의 하나로 손꼽힌다.

<헛묘>는 제주 벌초대행업체가 재일 교포 할머니의 의뢰로 4.3사건 때 돌아가신 할머니의 아버지 묘를 찾으면서 벌어진 사건을 둘러싸고 슬프면서도 감동적인 장면들을 그려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29분 55초라는 짧은 시간에 제주인의 삶과 아픔을 잘 그려낸 작품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초 열린 제4회 한중국제단편영화제 최우수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수상에 이어 이번 닝보국제단편영화에서 최우수 외국어 단편영화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이번 단편영화제에서는 <헛묘>와 더불어 김승환 감독의 <이추룩선샤인>이 최우수 외국어 단편영화 부문과 최우수 영상부문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