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물테마파크 인근 멸종위기 ‘사슴벌레’ 발견…“사업 취소하고 생태조사 실시해야”

멸종위기종인 ‘두점박이 사슴벌레’가 제주동물테마파크 예정 부지 인근에서 발견됐다며 사업 지정 취소와 정밀생태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반대위)는 10일 성명을 내고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예정지 인근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두점박이 사슴벌레’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반대위는 지난 2일 오후 12시 57분경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예정지 맞은편 도로에서 현수막 정비 작업을 벌이던 중 해당 사슴벌레를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에서만 서식하는 ‘두점박이 사슴벌레(Prosopocoilus astacoides blanchardi)’는 딱정벌레목 사슴벌레과 두점박이 사슴벌레속에 속하는 종으로 몸길이가 수컷 45~60mm, 암컷 25~35mm 가량이다. 날개의 가장자리는 검은색이며, 가슴 등쪽에 검은 색의 점 두 개가 뚜렷하게 보여 ‘두점박이 사슴벌레’라는 이름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28일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동백동산습지보호지역 일원에, 지난해 제주테크노파크가 지역 최초로 인공 증식에 성공한 ‘두점박이사슴벌레’ 40마리를 방사하기도 했다.

반대위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예정지 및 인근 지역이 법적으로 보호해야 할 여러 야생생물들이 살아가기 적합한 환경임을 보여주고 있는 반증이라 할 수 있다”며 개발사업이 강행될 경우 ‘두점박이 사슴벌레’ 등의 멸종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반대위는 최근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된 후 공사가 잠정 중단된 ‘비자림로’를 예로 들며 “두점박이 사슴벌레는 비자림로 현장에서 발견된 ‘애기뿔 소똥구리’와 같은 등급인 만큼 영산강유역환경청과 제주도는 동물테마파크 사업예정부지와 인근 지역에 대한 정밀생태환경조사를 실시해 멸종위기에 있는 야생생물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올해 초 제출된 환경보전방안검토서는 ‘사업지구 내 법정보호종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하지만,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해당 용역업체는 비자림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에서도 법정보호종을 발견하지 못한 전력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12년 전의 동물테마파크 환경영향평가 폐기를 지시하고 새로운 환경영향평가를 명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