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일보 4·3 폄하 광고 게재…유족회 등 ‘반발’

1월 14일 제주일보 3면 하단에 실린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의 지면광고

제주 4·3을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반란이라고 폄하하는 신문 광고가 도내 일간지에 게재돼 4·3 유족과 관련 단체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제주일보(대표이사 김대형)는 14일자 3면 하단에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의 “제주 4·3 사건은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반란이다”는 제하의 광고를 실었다. 해당 광고는 제주 4·3 사건이 민중항쟁으로 왜곡·미화되고 있다며 오영훈 의원이 대표 발의한 4·3 특별법 개정안의 경우 언론의 자유를 제한하는 독소조항을 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2015년 평화공원에 안치된 일부 위패에 대한 재심사를 거부한 원희룡 도지사의 결정을 좌편향 행각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광고 게재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오후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송승문)와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 등 관련단체가 공동 성명서를 내고 심각한 우려와 함께 우리공화당의 대도민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유족회 등은 “우리공화당제주도당이 일간지 광고를 통해 4·3을 왜곡하고 유족과 도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며 “이는 4·3 희생자의 주검에 온갖 이념의 덧칠을 씌우며 왜곡하고 희생자 및 유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던 과거 수구세력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반발했다.

이들은 “역사적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염원하는 제주도민과 국민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는 시점에서 터져 나온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의 망발은 묵과할 수 없다”며 “공당이 도민의 상처를 어루만지지는 못할망정 도민 갈등을 부추기고 아물어가는 상처를 덧나게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사적 상처를 정쟁의 수단으로 삼아 유족의 가슴에 대못질을 하는 우리공화당은 도발을 당장 중단하고 제주도민과 유족에게 정중히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은 지난 6일 전면광고를 비롯해 모두 7차례 제주일보 지면에 광고를 내고 있다. 광고의 대부분은 구속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원천 무효와 공수처 설치 반대, 정부의 경제정책 비판 등으로 채워져 있다. 제주 지역 6개 일간지 가운데 우리공화당이 광고를 의뢰한 매체는 제주일보가 유일하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