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인터뷰 – 고은실] 뼈 때리는 선거 결과 참담…리셋하는 진보 정치 응원 부탁

이번 지방선거에서 제주는 16년 만에 처음으로 진보 정치권의 도의회 입성이 실패했습니다. 대선이 끝나자마자 치러진 선거인 만큼 조직과 세력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진보정당으로서는 한계가 물론 적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되는데요. 고은실 정의당 제주도당위원장님을 만나 소회를 들어봤습니다. 특히 지역 정치권 관계자 모두를 놀라게 한 고병수 전 도당위원장의 탈당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여쭸습니다.

“단일화의 초점이 너무 도지사에게만 맞춰져 있다”

이번 지방선거 진보 진영 단일화 실패에 대한 고은실 정의당 제주도당위원장의 진단입니다. 모든 것이 도지사 단일화로 귀결되면서 주체에 따라 단일화 논의에 부담이 클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는데요. 여기에 더해 정당이 아닌 시민단체와의 단일화 역시 난감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등장한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에 개인적인 서운함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다른 지역의 선거 결과와 비교해도 제주 지역의 참패는 이례적이라고 밝히면서 도당의 지난 활동에 대한 깊은 성찰과 지역으로 더 내려가고 밀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는데요. 그러면서도 늘 다양성을 얘기하지만 선거만 치르면 늘 양당 체제로 결론이 나는 현실 정치 개혁을 위해 시민들이 함께 관심을 갖고 움직여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인터뷰 영상을 통해 직접 확인해 보시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