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치경찰, 추자도 석산 불법매립 관련업체 압수수색

제주시 추자도 석산 일대에서 확인된 폐기물 불법매립과 폐수 불법 배출 사건과 관련해 자치경찰이 해당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15일 불법매립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건설업체 등 2개 업체의 제주시 사무실과 관계자 주거지 등 5개소에 대하여 수사과장 현장지휘로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들은 ‘석산’이라고 불리는 추자면 신양리의 상대보전지역을 장기간 불법 폐기물 및 건설자재 야적장으로 사용하면서, 잔여 레미콘이나 폐콘크리트 등 건설폐기물을 불법투기·매립했고 미신고폐수배출시설을 설치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업체들은 이 밖에도 또한 건축자재가 파도에 유실되는 것을 방지할 목적으로 해안가에는 콘크리트 불법타설 등 형질변경을 하여 상대보전지역을 훼손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자치경찰은 “폐기물 불법매립 등의 행위가 장기간에 걸쳐 행해진 것으로 보고 확보된 압수물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신중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