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도 렌터카 반입 제한 ‘3년 더’

제주시 우도 지역의 차량 외부 차량 통행 제한 조치가 3년 연장 운영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1일 <우도면 내 일부자동차 운행(통행)제한 명령 재연장> 공고를 게시하고 오는 2022년 7월 31일까지 3년간 통행 제한 조치를 재연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우도 일대의 차량 통행 제한은 지난 2017년 8월 1일부터 도입됐는데, 해당 조치로 우도 지역에 주소를 둔 차량 등을 제외한 렌터카를 포함한 외부 차량의 반입이 금지됐다.

제주도가 제주연구원에 의뢰한 성과 분석에 따르면 ‘제도 시행 전에 비해 우도를 방문하는 차량이 하루 평균 287대가 감소했으며, 주요 교차로 교통량 역시 39.6%에서 최대 82.8% 가량 줄어’ 교통 혼잡 해소에 기여했다. 교통사고 역시 2017년 60건, 지난해 44건으로 감소세에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우도 내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렌터카 반입제한 조치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는 지역 여론을 반영해 재연장을 추진하게 됐다”며 “장기적으로 우도를 지켜내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인식해 우도주민을 비롯한 전도민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