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김포공항 막판 변수 급부상에 ‘속 타는’ 제주 민주당

▲ 프로그램 : TBN제주교통방송 <출발 제주 대행진>

▲ 방송일자 : 5월 30일(월) 오전 7:30~7:50

[MC] 뉴스 브리핑 시간입니다. <제주팟닷컴> 고재일 기자 연결해, 주말과 휴일 사이 주요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지난주 이틀 동안 진행된 사전투표 결과부터 정리해 볼까요? 

27일과 28일 이틀에 걸쳐 이뤄진 6·1지방선거 사전투표 결과 제주 지역의 최종 투표율은 21.38%로 집계됐습니다. 4년 전 지방선거에 조금 못미치는 결과인데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틀 동안 제주지역 선거인 56만5천84명 가운데 12만841명이 사전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제주시가 40만9천110명 중 8만5천892명이, 서귀포시는 15만5천974명 중 3만4천949명이 사전 투표소로 향했는데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 투표율보다 0.86%포인트 낮고 지난 3월 치러진 20대 대선 사전투표 투표율에 비해서는 12.4%포인트 낮은 수치입니다. 대신 전국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던 지난 대선 사전투표율과 달리 이번에는 전국 투표율 20.62%와 비교하면 0.76%포인트가 높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MC] 제주 지역 유권자들의 지방선거 투표열기는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것으로 유명하죠. 사전 투표 참여 못하신 분들은 6월 1일 투표에는 반드시 소중한 한표 행사하시길 바랍니다. 그런데 이번 사전 투표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도 있었다고요?

특정 후보에게 기표한 투표용지를 촬영하고 사진을 SNS 채팅방에 올린 선거인이 적발됐습니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거인 A씨를 제주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는데요. A씨는 6·1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7일 한 사전투표소에서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특정 후보를 찍은 투표지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해당 사진을 450여 명이 참여하는 카카오톡 그룹 채팅방에 게시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 촬영과 기표한 투표지 공개 등은 모두 금지사항입니다. 기표한 투표지를 촬영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고, 비밀 투표를 침해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습니다. 

[MC] 지난주 방송에서 혼전을 거듭하고 있는 선거 분위기 전해드렸는데요. 지방선거의 막판 변수로 김포공항 이전 논란이 떠오르는 모습이네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와 같은 당의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의 일환으로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통합 이전하는 공약을 내세운 가운데, 해당 이슈가 제주를 포함한 전국적인 논란으로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특히 제주 정가는 여야를 불문하고 부정적인 모양새를 보이고 있는 모양새인데요. 김포공항이 이전할 경우 관광 등 제주 지역경제에 막대한 타격이 불가피한 데다, 도민들의 이동권도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입니다. 바로 여당인 국민의힘이 해당 공약을 '제주도 관광말살 정책'이라고 공세를 높이고 있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조차 ‘도민 사회의 자기결정권이 중요하다'고 사실상 반대의 뜻을 표명한 상태인데요. 앞서 이 후보는 지난 대선때도 김포공항 이전과 맞물려 항공수요를 대체하기 위해 제주와 전남을 잇는 해저고속철 건설 공약을 준비했지만, 도민 반발 여론이 커지고 당내 이견이 지속하자 철회한 바 있습니다. 

[MC] 정당별 유불리에 따라서 대응 방식이 상이할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요. 국민의힘은 정치적 공세를 강화하는 분위기를 분명히 했죠?

국민의힘은 이준석 당대표가 직접 제주를 찾아 정치적 확전에 나섰습니다. 그제(28일) 제주국제공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제주관광을 말살하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민주당이 제주를 절단할 수 있을 정도의 무지막지한 공약을 내놓고도 제주에서의 선거 승리를 자신한다면 오만이라고 비판했는데요. 국민의힘이 끝까지 싸워 제주도 관광산업 말살 계획을 막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허향진 도지사 후보 역시 선대위를 전격 해산하고 비상대책위 전환을 선언했는데요. 선대위의 모든 자원봉사자들이 남은 선거운동기간에 김포공항 이전의 부당성을 도민 사회에 알리는데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며 김포공항 이전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항의집회, 서명운동, 온·오프라인 광고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총력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허 후보는 이와 관련해 오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공동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입니다.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낸 바 있죠. 더불어민주당의 오영훈 도지사 후보는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어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김포공항 이전 문제는 국토부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포함되어야 하는 관계로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여당인 국민의힘에 주도권이 있는 김포공항 이전 문제를 수도권 선거를 유리하게 만들려고 정쟁화하고 있다며 김포공항 이전 문제는 여당과 정부가 결정해야할 사안으로 윤석열 정부의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입장을 표명하면 된다고 애매하게 공을 넘겼습니다.

[MC] 제주를 찾은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도 관련한 입장을 표명했다고요?

지난 20대 대선 후보였던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이 6·1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29일 제주를 찾아 제주도의원 선거에 나선 같은 당 후보들을 지원사격하며 관련 내용에 대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심 의원은 정의당이 공천한 아라동을 고은실 후보, 일도2동 박건도 후보, 비례대표 김정임 후보 세 사람을 당선시켜달라고 호소했는데요. 지방선거 막판 변수로 떠오른 김포공항 이전에 대해 특정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즉흥적으로 내놓을 공약이 아니라며 가벼운 민주당 처신에 도민들이 많이 실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도 국민의힘 역시 제주도민의 미래가 김포공항에 달린 것처럼 지나친 선동으로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점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양쪽 모두를 비판했습니다. 

[MC] 마지막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렌터카 업체와 짜고 수리비를 부풀려 받아온 불법 정비업자가 적발됐다고요?

렌터카 업체와 짜고 불법으로 자동차를 정비한 무등록업자가 적발됐습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창고를 빌려 자동차정비업을 등록하지 않은 채 렌터카 등을 불법 정비한 50살 A씨에 대해 자동차관리법 및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는데요. A씨 등은 렌터카 사고가 발생할 경우 이용자에게 실제 수리비용보다 과다한 금액을 청구하고, 항의를 받으면 허위 견적서를 제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범퍼가 긁힌 경우 A씨의 수리비는 8만원이지만 렌터카 이용자에게는 전체 도색을 이유로 30여만원 상당을 청구한 것은 물론, 수리도 하지 않으면서 수리한 것처럼 속여 A씨와 렌터카업체 직원이 돈을 나눠가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렌터카 업체의 크고 작은 차량 수리가 많아 관리자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한 것으로 드러났씁니다. A씨는 지난 2019년 8월 제주시 소재 창고를 임차한 뒤 무등록 차량 정비업을 운영하며 1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와 거래한 렌터카 업체가 7곳인데요. 이 가운데 2곳은 무등록임을 알면서도 공모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공모한 2곳의 렌터카 업체 관계자는 방조혐의로 입건된 상태입니다. 

[MC] 뉴스 브리핑 오늘 소식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제주팟닷컴> 고재일 기자와 함께 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