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령화친환경과 천연소재, 디지털 결합한 항노화 산업 육성”

고령화 사회를 맞아 제주의 가치를 활용한 항노화 산업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지난 22일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 JTP)가 개최한 제주형 항노화 산업육성을 위한 정책좌담회에서 최영현 동의대학교 한의학과 교수 겸 항노화연구소 소장은 ‘항노화 산업의 국내외 현황과 제주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주제발표했다.

최 교수는 고령인구 증가에 대한 정책 방향으로 ‘신산업창출 및 노후환경 조성’, ‘출산장려 정책 변화’ 등을 제시하며 고령층의 건강관리를 통한 항노화 산업의 발전가능성을 주목했다. 특히 “제주는 청정 환경과 관광, 천연소재 등 친환경 인프라가 기본적으로 잘 갖춰진 지역이기 때문에 항노화 의료관광의 최적지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최 교수는 이와 함께 제주의 항노화 산업 발전 방향으로 △제주 특화 바이오 산업육성 △의료관광과 컨벤션 산업육성 △AI 기반 항노화 산업육성 △자연 친화 산업 및 환경 조성 등을 제안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