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영리병원 개원 취소 다행…원희룡 책임져야”

제주도가 녹지국제병원의 개원 취소 절차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은 원희룡 지사를 향해 영리병원 논란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4일 정호진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조건부 허가가 났던 제주 녹지병원이 결국 취소절차에 들어가 그나마 다행”이라며 “녹지병원은 당초 외국인만 진료한다는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고 내국인까지 모두 진료하겠다고 강짜를 부리면서도 제대로 된 개원 준비조차 하지 않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고 평했다. 

이어 “무엇보다 제주도민들의 의견과 국내의 강력한 반대 여론을 무시하면서까지 조건부 허가를 추진했던 원희룡 지사의 책임을 결코 간과할 수 없다”며 “이번 제주도 영리병원 사태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다”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의료에 영리를 도입한 여타 국가에서 어떤 비극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찾아보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향후에라도 위정자들이 의료영리화에 나서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