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반대위 “범추협 재출범 여론 호도 우려”

제2공항 추진을 찬성하는 민간기구인 <제주권 공항인프라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이하 범추협)> 재출범을 앞두고, <제주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제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이하 반대위)>이 4일 논평을 통해 “여론을 호도하고 도민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며 추진협의회의 활동중단과 조속한 도민공론화 절차를 요구했다.

반대위는 “범추협이 내일(5일) 오후 2시 상공회의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제2공항계획에 대한 민간차원의 지원활동을 위해 새롭게 조직체계를 개선한다고 밝혔다”며 “범추협은 표면적으로 정치·경제·학계·언론·시민단체 대표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운영한다고 밝혔지만 실상은 제주도 당국의 지원 아래 만들어진, 사실상 제2공항계획의 전폭적인 지원을 맡고 있는 단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는 범추협에 제주도 사무의 민간위탁 형식으로 매년 1억원의 예산을 지원해 언론 홍보와 해외사례 조사 등을 추진해왔다”며 “결국 제주도가 범추협을 통해 제주제2공항 찬성여론을 만들어가도록 예산지원을 해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대위는 범추협의 운영방식과 위원 구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위원으로 위촉된 국회의원 등 지역 인사들에게 확인한 결과 참여여부를 동의한 바도 없고 소속된 경위조차 모르는 위원들이 태반”이라며 “범추협은 제2공항계획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며 갈등을 더욱 심화시켜왔던 조직으로서 현 시점에서 다시금 일방적인 공항찬성의 행보를 보이겠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반대위는 제주도 당국이 그동안 범추협을 대리인으로 내세우고 도민의 뜻인 것처럼 포장해서 제2공항계획을 추진해온 점을 상기시키며 “범추협의 새로운 출범은 당정협의와 제주도의회 결의안을 통해 확인된 국토부의 기본계획 강행에 대한 비판과 중단요청을 거부하는 원희룡지사의 의지에 다름 아니”라고 규정하며 “결국 범추협은 앞으로 제2공항에 대한 일방적인 여론을 호도하며 도민간의 갈등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못 박았다.

끝으로 반대위는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기본계획 강행 중단을 요청하는 당정협의와 제주도의회 결의안을 통해 제주도민의 민의가 새롭게 모아지고 있다”며 “제주도 예산지원을 받는 범추협의 활동은 당연히 중단되어야 마땅하며 도민공론화 과정에 돌입할 수 있는 공정하고도 객관적인 절차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