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73주년 및 5‧18 41주년 기념 특별음악회

제주4‧3의 평화정신과 광주5‧18의 민주정신을 선율에 담은 음악회가 처음으로 펼쳐진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광주문화재단(대표이사 황풍년)은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4‧3 73주년 및 5‧18 41주년 기념 특별음악회 ‘남도의 봄…치유와 희망’ 특별음악회를 연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4‧3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의 아리아 ‘어진아’와 5‧18의 상징곡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기반으로 한 창작관현악곡을 통해 4‧3과 5‧18이 지향하는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건넨다.

연주단은 광주와 전남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가들로 결성된 카메라타 전남 오케스트라(상임지휘자 박인욱)가 맡았다. 2017년 창단연주회를 가진 카메라타 전남은 바로크 등 고전주의 음악부터 현대음악과 창작음악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아우르고 있다.

또 강혜명 소프라노, 심희정 피아니스트, 윤병길 테너 등과의 협연으로 제주4‧3과 광주5‧18을 위로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차이코프스키 / 에프게니 오네긴(Eugene Onegin) 중 “폴로네이즈” ▲창작오페라 순이삼촌 중 아리아 “어진아”, “그날의 기억” ▲카치니(Caccini) “아베마리아” ▲푸치니 투란도트 중 아리아 “공주는 잠 못 이루고” ▲박영란 / 님을 위한 행진곡 주제에 의한 피아노 협주곡 “5월 광주” ▲로시니 / 윌리엄텔 서곡 등의 순으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전석 초대이며,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사회적거리두기를 적용하고 있다. 오는 26일부터 선착순 100명에 한해 사전예약을 받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4‧3평화재단 기념사업팀(064-723-4307)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광주공연은 5월 20일 오후 7시 30분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예정돼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