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4.3 특별법 문재인 정부에서 진전 이룰 것”

국회에 계류 중인 4.3 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 정부 내 의미있는 진전이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3일 제주4.3희생자유족회 송승문 회장과 장정언 고문, 제주4.3평화재단 양조훈 이사장 및 제주 출신 국회의원 3명과 함께한 면담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특별법 개정안 등 법안 심의 과정에서 정부가 일정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제주 4.3은 여느 과거사보다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에 진전이 있었고, 현재 국회에 계류된 특별법 개정작업과정에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는데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유족 배보상 문제와 관련해서 이 총리는 “재정부담 등 예측 가능성에 비중을 둬 문제를 풀어가도록 노력하겠지만 아울러 법안 통과를 위해 야당을 설득하는 일에도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유족회 송승문 회장과 장정언 고문은 “이제 생존희생자나 유족들도 남은 생애가 그리 많지 않다”며 “한 맺힌 삶을 풀어주는 것은 정부의 의무이자 산 자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강창일, 오영훈, 위성곤 등 제주 지역 국회의원 세 명은 “현재 행정안전부 등에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합리적인 방안이 마련되고 있다”며 “인권문제로 접근해 야당과의 대타협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