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트라우마센터 개관 8개월만 누적 이용자 1만명

지난해 5월 개소한 4·3트라우마센터(센터장 정영은)가 지역에 맞는 프로그램 운영, 지역공동체 화합에 기여하는 등 ‘제주형 트라우마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동안 4·3트라우마센터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치유 프로그램(144회·1,933명)과 도수·물리치료(3,721명)·심리상담(64명)·사례관리(88명) 등을 진행했고 강정마을 방문 치유프로그램을 총 7회에 걸쳐 운영했으며 총 183명이 참여하는 성과를 거뒀다.

개소 이후 8개월 만에 475명의 이용자가 등록했으며, 심리상담·프로그램 등 이용자수는 월 1,337명(누계 1만699명)에 달했으며 4·3트라우마센터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92%의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4·3트라우마센터는 매 요일마다 문학치유, 음악치유, 원예치유, 명상치유, 운동치유, 방문치유, 야외치유, 4·3이야기마당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진행했으며, 심리 상담과 물리·도수치료는 일상적으로 진행했다.

올해 4·3트라우마센터는 우선 찾아가는 치유활동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개인 및 집단상담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정신과 전문의 등 치유·치료 전문가, 자원봉사자 등 네트워크를 구축해 센터 운영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